폐관된 범일동 보림극장에 영화 간판이 다시 붙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상영하는 영화들이 아니네요. 30년도 넘은 영화들입니다. 





이런 영화들을 실제 절찬 상영할리는 없죠. 이 간판들은 동구청에서 범일동 이바구길을 조성하면서 다시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관련 기사 보림극장 '절찬상영' 광고판에 설렜는데…





보림극장 인근은 영화 '친구'의 촬영장소로도 유명하죠. 





세월이 빗겨간 것처럼 과거의 모습이 많이 남아 있어 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엔 잘 어울리는 지역입니다.





범일동은 경부선에 의해 잘렸는데 그 위로 육교를 설치해 잇고 있습니다. 구름다리라는 육교 계단엔 영화 '친구'의 장면들이 그려져 있습니다.








지하철 범일역 9번 출구에 내려서 현대백화점 뒤로 조금만 가면 사진의 풍경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커서